제주 제2공항 반대단체 "국토부, 도민 공론화 거부 규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주 제2공항 반대단체 "국토부, 도민 공론화 거부 규탄"

"기본계획 용역 최종보고회 원천봉쇄" 예고

기자회견 모습. (사진=고상현 기자)

기자회견 모습. (사진=고상현 기자)
제주 제2공항 입지평가 타당성 재조사 검토위원회가 '합의된' 권고안을 도출하는 데 실패한 가운데 반대 주민과 시민단체가 반발했다.

반대 주민과 시민단체는 도민 의견 수렴 절차를 요구했지만, 국토부가 끝내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제2공항 성산읍 반대 대책위원회와 제2공항 반대 범도민행동은 18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검토위 종료에 따른 입장을 발표했다.

강원보 성산반대대책위 집행위원장은 "우리의 요구는 사업 전면 재검토인데 권고안을 만들기 위해 도민 공론화를 제안했지만, 국토부가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특히 도민 공론화 역시 (제2공항 사업 추진 여부에 대한) 도민 뜻을 듣겠다는 것이지, 결과가 어떻든 사업을 취소할 수 있는 강제성이 없는데도 국토부가 거절했다"고 비판했다.

박찬식 재조사 검토위 부위원장도 "제2공항 사업 추진 과정에서 불거진 의혹을 해소하고자 검토위 절차가 진행됐지만, 해소된 의혹은 극히 일부에 불과하고 오히려 대부분의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첨예한 논란으로 많은 사람이 제2공항을 반대하는데도 국토부는 갈등 해소 방안인 도민 의견 수렴 절차조차 거부해 갈등 해결에 대한 의지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대 주민과 시민단체는 도민 의견 수렴 절차가 국토부의 반대로 무산된 만큼 청와대와 정치권이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더는 국토부나 제주도에 의혹 해소나 갈등 해결을 기대할 수 없다고 판단한다"며 "이제는 청와대가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도민의 대의기관인 제주도의회와 지역의 세 국회의원도 도민 여론 수렴을 통한 제2공항 갈등 해결 방안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이들은 19일 열리는 제2공항 기본계획 용역 최종보고회도 국토부의 일방적인 추진에 반대해 원천 봉쇄하겠다고 예고했다.

앞서 17일 재조사 검토위는 김포공항 한국공항공사 본사에서 마지막 회의를 열어 합의된 권고안을 도출하기로 했지만, 실패했다. 국토부와 반대대책위 간 도민의견 수렴 절차에 대한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기 때문이다.

결국 2개월간의 연장까지 이뤄진 재조사 검토위 활동은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찬성과 반대, 중재안 등 3개의 권고안을 내민 채 마무리됐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