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한림수협, 1500억원 넘으며 역대 최고 위판액 경신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주 한림수협, 1500억원 넘으며 역대 최고 위판액 경신

한림수협이 위판액 1500억원을 넘어서며 역대 최고 위판액을 경신했다.

한림수협은 지난 9월말 9년 연속 위판고 1000억원을 달성한 지 2달여만에 사상 처음으로 1500억원을 돌파하며 역대 최고 위판액을 경신했다고 7일 밝혔다.

위판액 1500억은 전국에서도 지구별 협동조합 중 5위권 안에 해당되는 높은 액수로 도내에서는 처음이다.

이는 중점적으로 운영 중인 전국 최초의 수산물산지거점유통센타(FPC)와 더불어 제빙, 저빙, 냉동, 냉장 등 기반시설을 확충함으로써 한림수협에 입항하는 어선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특히 올 하반기 전국 최초로 개장한 참조기 선별기 자동화 시설을 갖춘 ‘위생 위판장 현대화사업’이 위판고 증가에 힘을 보탰다.

위판물량중 35%는 갈치(507억원), 33%는 참조기(478억원)가 차지하고 있다.

한림수협 관계자는 “현재 추진 중인 ‘다목적 어업인 종합지원센터’사업을 통해 복지어촌 건설과 고용창출 등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며, 활어위판센터 운영 등에 힘입어 위판고 2000억원 시대를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