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영리병원 허가 후폭풍…"원희룡 퇴진 촛불집회 예고"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주 영리병원 허가 후폭풍…"원희룡 퇴진 촛불집회 예고"

의료영리화 저지 제주도민운동본부 긴급 기자회견

기자회견 모습. (사진=고상현 기자)

기자회견 모습. (사진=고상현 기자)
원희룡 제주지사가 도민 공론조사 결과를 외면하고 국내 첫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 개설 허가를 내준 이후로 후폭풍이 거세다.

제주지역 시민단체는 원희룡 지사가 "도민을 버리고 중국 자본을 택했다"며 퇴진과 함께 영리병원 허가 철회를 요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를 예고했다.

도내 30개 시민단체, 정당으로 구성된 '의료영리화 저지 및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는 7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강호진 제주주민자치연대 대표는 향후 투쟁 계획에 대해 "이달 15일부터 매주 토요일 '영리병원 철회 원희룡 지사 퇴진 촉구' 촛불 문화제를 여는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정의당,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과 제주도특별법, 경제자유구역법에 있는 영리병원 조항을 입법적으로 철회하는 부분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공론조사 과정에서 투입된 3억6000만원의 예산이 헛되이 사용된 부분에 대해 원 지사에게 구상권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지방자치단체장의 결정에 심각한 문제점이 있을 경우 투표를 통해 제재할 수 있는 '주민소환'도 "투쟁을 이어가다 이후 내부 검토를 거쳐 내년 7월쯤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주민소환은 남용을 방지하기 위해 단체장 임기 개시일로부터 1년이 지날 경우에 할 수 있다.

이날 각 지역 시민단체 대표와 정당 도당위원장들은 한 목소리로 "원 지사가 영리병원 허용으로 공공의료 체계를 흔드는 시발점을 만들었다"고 규탄했다.

또 "지난 7월 취임사를 통해 '도민만 바라보고 가겠다'고 한 말도 6개월도 안 돼 어기고, 중국자본을 택했다"며 "개설 허가를 취소하거나 도지사직을 물러나 달라"고 촉구했다.

기자회견 직후 이들은 도청 민원실을 찾아가 영리병원 허가 과정에서 공개되지 않았던 제주도 보건의료정책심의위 회의 내용, 사업계획서 원본 등에 대해 정보공개 청구를 진행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