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문 닫아!" 버스기사 폭행 50대 '집유'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왜 문 닫아!" 버스기사 폭행 50대 '집유'

제주지방법원. (사진=고상현 기자)

제주지방법원. (사진=고상현 기자)
탑승 중에 출입문을 닫았다는 이유로 운전 중인 대중교통 버스기사를 폭행한 50대 남성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황미정 판사는 6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운전자 폭행) 혐의로 기소된 강모(58)씨에게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강씨는 지난해 11월 28일 오후 6시20분쯤 제주시내에서 운행 중인 버스기사의 멱살을 잡으며 욕설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공소사실에 따르면 강씨는 버스에 탑승하려는 가운데 버스기사가 출입문을 닫았다는 이유로 화가 나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특히 강씨는 종점인 시외버스터미널까지 버스를 타고 가서 행패를 부리다 만류하는 다른 버스기사를 폭행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이번 범행을 대체로 인정하면서 반성하고 있는 점을 참작했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