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법, 22개월 아들 밤새 놀이터 방치 父 실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주지법, 22개월 아들 밤새 놀이터 방치 父 실형

제주지방법원. (사진=고상현 기자)

제주지방법원. (사진=고상현 기자)
계속 잠을 자지 않고 칭얼거린다는 이유로 22개월 된 친아들을 놀이터에 두고 방치한 20대 남성이 실형에 처해졌다.

제주지방법원 형사1단독 송재윤 판사는 3일 아동복지법위반(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김모(25)씨에게 징역 1년 6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또 12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서귀포시내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김씨는 지난해 8월 27일 오후 11시17분쯤 22개월 된 친아들이 계속 잠을 자지 않고, 칭얼거리며 보챈다는 이유로 아파트 놀이터에 놓아둔 채 방치한 혐의로 기소됐다.

해당 아동은 다음날 새벽 아파트 관리원에 의해 발견됐다.

김씨는 사건 당시 놀이터에서 모기향불 또는 담뱃불을 친아들의 팔, 다리, 얼굴 등의 부위에 갖다 대 다발성 화상을 입힌 혐의로도 기소됐지만, 증거 부족으로 무죄 판결을 받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스스로 방어할 능력이 없는 아동을 대상으로 범행을 저질렀기 때문에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