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장애인 기업 절반 연매출 5000만원도 안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주 장애인 기업 절반 연매출 5000만원도 안돼

제주도 장애인 기업 190개 업체 대상 실태조사

제주도.

제주도.
제주도 장애인 기업의 절반은 연 매출액 5000만 원 미만의 영세 업체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도내 장애인 기업 190개 업체를 대상으로 실태조사한 결과를 2일 발표했다.

설문조사를 통해 기업일반 현황과 종사자 수, 대표자 현황, 재무현황, 수출유무, 장애인기업 우대정책 인식, 경기전망 등을 묻는 형식으로 이뤄졌다.

우선 재무현황 조사에서 지난해 매출액은 5000만원 미만이 70곳으로 전체의 53.2%를 차지했고 5000만원∼1억원 미만은 31곳(16.3%)이었다. 제주도내 장애인 기업의 영세성을 보여주는 수치다.

기업의 형태는 개인사업자가 140곳(73.7%)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업종은 도·소매업이 60곳(31.6%)으로 가장 많았다. 건설업 35곳(18,4%), 제조업 32곳(16.8%) 순이었다.

자금조달 방법은 자기자본이 140곳(56.9%), 금융기관 대출이 68곳(27.6%), 정부정책자금 활용이 31곳(12.6%) 이었다.

고용인원은 총 608명으로 이가운데 장애인 근로자는 38.9% 수준인 237명이었다. 1인기업도 108곳(56.8%)으로 절반을 훌쩍 넘겼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