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가짜 샤넬·루이비통 무더기 적발

제주시 위조상품 단속, 가짜 유명브랜드 102점 적발

제주시가 적발한 짝퉁 물품(사진=제주시 제공)

제주시가 적발한 짝퉁 물품(사진=제주시 제공)
유명 브랜드 위조상품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제주시는 지난 28일과 29일 이틀동안 특허청 산하 한국지식재산보호원 부정경쟁팀과 합동으로 다중 상가 밀집 지역에서 위조상품 판매 행위에 대한 단속을 펼쳤다.

위조상품 판매 행위로 인한 대내·외 경제적 문제점과 민·형사상의 제재 등의 안내 및 홍보 리플렛을 배포하며 실시된 단속에서는 각종 유명브랜드 위조 제품이 무더기 적발됐다.

단속 결과 400여개 업체 가운데 23개 업체에서 유명브랜드를 위조한 의류, 신발, 신변장구(혁대, 악세서리, 열쇠고리 등)등 102점의 물품이 적발됐다.

적발 품목별로는 귀걸이(45), 목걸이(14)등 신변장구가 대부분(63점)을 차지했고 지갑(13), 폰케이스(6) 순으로 많았다.

상표별로는 샤넬(63), 루이비통(10), 불가리(6), 티파니(5) 순으로 유명 브랜드 위조상품이 많았다.

제주시는 위반업체에 대해 1차 시정권고를 하고 재차 적발될시에는 고발조치를 하겠다고 경고했다.

앞으로 적발 업체 시정여부 확인과 위조상품 판매와 진열 금지 협조 안내 등을 통해 건전한 상거래 질서 유지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올해 상반기 실시한 위조물품 적발에서는 7개업소 53점의 물품을 적발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