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사망 여아' 엄마 사인 '익사'…"외상 없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주 사망 여아' 엄마 사인 '익사'…"외상 없어"

강현욱 제주대 의대 교수 8일 부검 결과 발표

강현욱 제주대 의대 교수가 8일 제주 해안서 숨진 3세 여아 엄마 장모(33)씨에 대한 부검을 마치고 기자들에게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고상현 기자)

강현욱 제주대 의대 교수가 8일 제주 해안서 숨진 3세 여아 엄마 장모(33)씨에 대한 부검을 마치고 기자들에게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고상현 기자)
제주 해안서 숨진 3살 여아의 엄마는 마지막 행적이 확인된 지난 2일 새벽쯤 익사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부검의 소견이 나왔다.

강현욱 제주대학교 의대 교수는 8일 오후 2시 의학전문대학원에서 3세 여아 엄마 장모(33)씨에 대한 부검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강 교수는 “시신의 전신 부패 변색 상황으로 봐서 시신 발견 5일 전인 2일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지난 2일 새벽 제주시 삼도동의 한 모텔에서 빠져나온 장씨는 제주시 용담동 해안가로 딸 장모(3)양과 함께 내려간 뒤 행적을 감췄다.

강 교수는 “외상은 없었고 양쪽 폐에서 전형적인 익사 소견이 나왔다”며 “생존 상태에서 물에서 호흡했고 물을 흡입해 숨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특히 “전신 상태로 봐서는 폭행, 구타 등 외상의 근거는 전혀 없었다”고도 덧붙였다.

강 교수는 “육안으로 확인하기 어려운 독극물 흡입 등과 관련해선 국과수에 추가 조사를 의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주해양경찰서 관계자는 “향후 2차 감정결과와 최근까지 확인된 행적 수사를 토대로 실족사인지 범죄에 연루됐는지 등을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장씨는 지난 7일 오후 6시37분쯤 제주항 동부두 방파제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이보다 앞서 지난 4일 오후 6시36분쯤 딸 장양은 제주시 애월읍 신엄리 해안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부검 결과 장양도 마지막 행적이 확인된 2일 새벽 익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파주에서 부모님과 함께 생활해온 장씨 모녀는 지난달 31일 말없이 제주로 왔다. 다음날인 1일 장씨의 아버지가 딸이 들어오지 않는다며 실종신고 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