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철새도래지서 AI바이러스 검출 '비상'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주 철새도래지서 AI바이러스 검출 '비상'

인근 가금류 31농가 75만마리 이동제한...고병원성 여부는 7~8일중 판정

제주시 철새도래지에서 AI바이러스가 검출돼 주변 가금농가의 닭과 오리 이동이 금지됐다.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6일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철새도래지 야생조류 분변에 대한 검사 결과 H7N7형 AI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제주도는 긴급 방역조치로 반경 10km 이내를 야생조수류 예찰지역으로 지정하고, 예찰지역내 가금류 31농가가 사육하는 닭과 오리 75만8000마리의 이동을 제한하기로 했다.

이번에 검출된 AI바이러스의 고병원성 여부는 7~8일중 최종 판정될 것으로 보인다.

저병원성으로 판정되면 이동제한이 즉시 해제되지만 고병원성으로 판정되면 시료채취일인 지난달 30일부터 21일간 가금류 이동이 제한된다.

또 도내 오일장에서 살아있는 닭과 오리의 판매도 금지된다.

제주도는 AI 차단 방역수칙인 1일 1회 이상 소독과 축사 그물망 설치, 출입차량과 방문객 통제 등에 힘써줄 것을 가금류 사육농가에 당부했다.

제주지역은 지난 한해 구좌읍 하도리에서 3건, 성산읍 오조리에서 1건의 고병원성 AI가 검출돼 가금류가 살처분되는 등 홍역을 치렀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