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제주공항 유해 4구, 4.3 당시 가족이었을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상)제주공항 유해 4구, 4.3 당시 가족이었을까

제주공항 활주로의 비밀

제주 4.3 당시 총살 후 암매장됐다가 제주공항 활주로 확장 공사 과정에서 공항 인근에 재차 묻힌 것으로 추정되는 유해 4구가 지난달 30일 공개됐습니다.

특히 유해 가운데 아직 영구치도 나지 않은 2-3세로 추정되는 영유아도 있어 안타까움을 더했습니다.

제주공항 내 활주 등에서는 유해가 전혀 발굴이 안됐고 활주로와 100미터 떨어진 공항 밖 도두동에서 유해 4구가 발굴된 건데요.

유해는 성인 남녀 각각 1구씩 2구와 10대 초반 아이의 유해 1구, 2~3세로 추정되는 영유아 유해 1구입니다.

특히 영유아 유해의 경우 영구치가 미처 나기도 전에 희생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번에 발견된 유해는 제주시 도두동 주민들의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1973년 공항 활주로 확장 공사 과정에서 인부들에 의해 재차 암매장될 당시 활주로에 편입된 곳이 도두동 주민들이 주로 희생됐던 4.3학살터(돔박곶홈)이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4.3당시 이곳에서 도두동 주민 150여명이 ‘폭도’(한라산 도피자)의 가족으로 몰려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희생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루에도 수만명이 오고가는 제주공항,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묻혀 있을지 가늠이 되지 않습니다. 또 4.3 당시 얼마나 많은 가족이 희생됐는지 우리는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합니다.

82살 강창옥 할아버지의 생생한 증언과 큰 울림이 담긴 영상, '제주공항 활주로의 비밀'입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