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객에 1보루씩 나눠주고…" 국산 담배 밀수 中관광안내사 2명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관광객에 1보루씩 나눠주고…" 국산 담배 밀수 中관광안내사 2명

국내시가 585만원 상당 130보루 밀수...매입책 1명도 검거

압수된 담배 모습. (사진=제주지방경찰청 제공)

압수된 담배 모습. (사진=제주지방경찰청 제공)
중국에서 수백만 원 상당의 국내산 담배를 국내시가보다 저렴하게 구입해 제주지역으로 밀수한 중국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관광 안내사인 이들은 자신들이 인솔하는 중국인 관광객들에게 담배를 나눠주고 세관 심사를 통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지방경찰청은 5일 관세법, 담배사업법 위반 혐의로 밀수업자 중국인 J(31)씨 등 2명과 매입책 중국인 L(40)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관광 안내사인 J씨 등 2명은 지난달 27일 중국 현지에서 구입한 국내산 담배인 ‘에세 라이트’ 130보루(국내시가 585만원 상당)를 제주국제공항을 통해 밀수한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자신들이 인솔하는 중국인 관광객들에게 담배 한 보루씩 나눠주고 공항 세관을 통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담배 한 보루는 세관 신고 없이도 국내로 반입할 수 있다는 점을 악용했다.

이들은 국내시가 한 보루당 4만5000원인 해당 담배를 중국 마트에서 한 보루당 1만1000원에 저렴하게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지난달 29일 제주시 연동 한 거리에서 국내 매입책인 L씨에게 한 보루당 2만원씩 판매해 9000원의 시세차익을 거두려 했다.

그러나 첩보를 입수해 현장 잠복 중이던 경찰에 덜미가 잡혔다. 경찰은 현장에서 담배 130보루도 압수했다.

매입책 L씨는 한 보루당 2만원에 사들인 담배를 도내 외국인 근로자를 상대로 한 보루당 2만3000원에 판매하려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여죄를 추궁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