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토지 33%는 외지인이 소유

100억원대 땅부자 59세대나 돼

도심 제주cbs

도심 제주cbs
제주지역 개인소유 토지의 33%는 외지인이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토교통부의 ‘2017 토지소유현황 통계’ 자료에 따르면 제주지역 개인소유 토지 923㎢ 가운데 제주도내 거주자가 소유한 토지는 66.6%인 615㎢로 집계됐다.

나머지 308㎢의 토지는 도외 거주자와 주소불명의 소유자로 전체의 33.4%나 됐다.

제주지역 개인토지의 외지인 소유 비율은 2006년 34.3%, 2012년 34.4% 등으로 10여 년간 비슷한 수준을 보이고 있다.

세대별 토지소유 현황을 보면 제주에선 총 27만 8203세대 중 62%인 17만 2520세대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었다.

이 가운데 7752세대(2.7%)가 가액 10억원 이상의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고 100억원 이상의 토지를 소유한 세대도 59세대나 됐다.

연령별 토지소유 현황은 50대가 26.9%로 가장 많았고 60대 23.2%, 70대 18.9% 순이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