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초지 불법 점용 '드론'으로 잡는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주 초지 불법 점용 '드론'으로 잡는다

제주도, 초지 불법점용 비롯 지적재조사와 자연환경조사에도 드론 활용

드론이 제주도내 초지 불법 점용과 지적재조사, 자연환경조사에도 활용된다.

제주도는 드론 활용분야를 확대하기로 하고 촬영범위를 확정해 일괄 발주했다고 4일 밝혔다.

우선 초지에 대한 불법점용 조사에 드론이 활용된다. 제주도내 초지는 161㎢로 일단 월동채소 재배가 많은 지역과 드론 촬영에 제한이 적은 제주시 구좌읍과 서귀포시 성산읍 등 9.7㎢가 시범지역으로 선정됐다.

지적재조사에도 드론이 쓰이는데 서귀포시 안덕면과 남원읍 일부가 선정돼 일필지 경계확인과 측량성과 검사에 지원된다.

마지막으로 자연환경 조사 분야에선 서귀포시 효돈천(쇠소깍)에서 하효항까지, 또 월라봉 일대를 드론으로 촬영해 환경정비에 도움을 주게 된다.

각각의 드론 영상들은 제주도 공간정보시스템을 통해 공무원들이 바로 열람할 수 있게 되는데, 부동산종합공부와 과거항공영상 등이 결합돼 신속하고 정확한 업무처리가 가능할 것으로 제주도는 기대했다.

제주도는 그동안 파래발생지와 경관보전직불지역, 가축사육시설, 절상대보전지역, 당근재배지 등을 조사하는데 드론을 활용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