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동복리 주민들, 쓰레기처리장 공사저지 계속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주 동복리 주민들, 쓰레기처리장 공사저지 계속

"폐열관로 사업 관철될 때까지 단체행동 철회하지 않겠다"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조감도.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조감도.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주민들이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에 대한 공사를 나흘째 저지하고 있는 가운데 소각장의 열을 농사에 활용할 수 있는 폐열관로 설치를 약속할 때까지 단체행동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동복리 주민들은 4일 입장문을 내고 소각로 폐열관로 사업이 관철될 때까지 현재 진행중인 공사저지를 철회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쓰레기 처리장인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를 유치하던 지난 2014년부터 소각로 폐열을 동복리가 전량 사용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겠다는 협의가 있었다는게 주민들의 주장이다.

폐열을 열대작물 재배 등 농사용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관로를 설치하는 문제는 현재진행형인 협의사항이라고도 했다.

주민들은 또 동복리에 시설하우스 농가가 몇군데 있고 어떻게 폐열사업을 진행할 것인지 여부를 동복리에 단 한번이라도 질의한 적이 있느냐고 제주도에 따졌다.

이어 연구용역도 없이 사업타당성에 문제가 있고 애물단지로 전락한다고 근거없는 말을 하는 것은 제주도가 현 상황을 회피하려는 의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동복리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는 26만 7095㎡ 부지에 광역 매립시설(1단계 35년 사용)과 하루 500톤 규모의 소각시설이 들어선다. 매립장은 내년 2월, 소각장은 내년 10월을 목표로 공사가 이뤄지고 있다.

하지만 주민들이 공사장으로 향하는 길목들을 차단하면서 공사는 나흘째 중단된 상태다.

주민들은 폐열을 비닐하우스나 열대작물재배같은 마을 수익 창출사업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관로를 설치할 것과 전기발전시설을 통해 발생하는 판매수익을 마을로 환원활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제주도는 폐열관로 문제의 경우 지난 2015년 당시 김병립 제주시장이 현장을 방문하며 주민들의 요구에 검토하겠다고 답변했을 뿐 협약서에는 없는 내용이라고 설명한다.

또 소각장 주변에 화훼농가나 비닐하우스가 전혀 없어 폐열관로를 설치할 경우 사업타당성에 문제가 있고 애물단지로 전락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

이와 함께 소각장 열로 발생하는 전기를 한전측에 판매하는 전기발전시설 판매수익과 관련해선 자원순환센터 운영비만 연간 100억원이 소요되는데다 제주도민들을 위해 써야 할 수익을 특정 마을에만 전액 지원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입장이다.

전기발전 판매수입은 연간 106억원이고 계약기간인 38년동안 모두 4028억원의 수익이 예상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