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패스만 작동됐어도…" 제주 실종 어선 이틀째 수색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브이패스만 작동됐어도…" 제주 실종 어선 이틀째 수색

실시간 어선위치 발신장치 고장난 상태로 출항...수색 난항

해경 수색 현장 모습. (사진=서귀포해양경찰서 제공)

해경 수색 현장 모습. (사진=서귀포해양경찰서 제공)
제주 서귀포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이 연락두절 돼 해경이 이틀째 수색을 벌이고 있다.

해당 어선이 위치를 실시간으로 발신하는 '브이패스(V-PASS)'가 고장 난 상태에서 출항한 것으로 나타나 수색에 난항을 겪고 있다.

2일 서귀포해양경찰서는 지난 1일 새벽 조업 중 연락두절 된 서귀포선적 갈치 잡이 어선 S호 (3.36t)를 찾기 위해 밤샘 수색을 펼쳤다.

해경은 조명탄 100여발을 쏘며 수색에 총력을 기울였지만, S호와 배에 타고 있던 선장 김모(73)씨 등 2명을 찾지 못했다.

현재까지 1일 오전 11시 30분쯤 사고 인근 해역에서 S호의 것으로 추정되는 아이스박스 4개만 발견된 상태다.

해경에 따르면 S호는 실시간으로 어선의 위치를 발신하는 브이패스가 고장 난 상태로 출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S호는 출항 시에도 출입항 신고를 자동으로 처리하는 브이패스 대신 해경 서귀포파출소에 신고하고 조업에 나섰다.

브이패스가 작동됐을 경우 사고 직전까지 S호의 항로를 확인할 수 있지만 그러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정확한 사고 발생 지점을 몰라 해경이 수색에 애를 먹고 있다.

현재 S호가 다른 어선 선장과 마지막으로 통화한 1일 새벽 1시쯤을 기준으로 확인된 위치를 중심으로 수색 중이다.

통화 당시 S호는 서귀포 남쪽 24㎞ 해상에서 조업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S호에는 조난 시 버튼만 누르면 사고 위치가 어업정보통신국으로 접수되는 초단파대 무선설비 (VHF-DSC)는 설치됐지만, 신고 접수는 안 됐다.

사고로 급박한 상황에서 피치 못하게 버튼을 누르지 못했을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한편 S호는 지난달 31일 오후 2시25분쯤 서귀포항을 출항했다. 다음날인 1일 새벽 1시쯤 함께 조업에 나선 어선 선장과 마지막으로 통화한 뒤 연락이 끊겼다.

당시 서귀포 남쪽 해상은 파도가 2m 이상 치는 등 기상이 안 좋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1일 오전 7시10분쯤 S호 선장의 아내가 입항 예정 시간이 넘었는데도 오지 않고, 연락도 안 되자 해경에 신고했다.

신고 직후 수색에 나선 해경은 현재 항공기 2대, 해경함정 7척, 연안구조정 1척 등을 총동원해 수색을 벌이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