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외국 주요도시의회와 네트워크 확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주도의회, 외국 주요도시의회와 네트워크 확대

6일 바로셀로나시의회 실무협의-9일 베네치아시의회 우호협력 준비 MOU

제주도의회 전경(자료사진)

제주도의회 전경(자료사진)
제주도의회(의장 김태석)가 외국 주요 도시 의회와의 네트워크를 확대하기로 했다.

그동안 문제점으로 지적됐던 형식적 방문을 지양하고 공동관심 사안을 갖고 있는 도시와의 실질적 국제교류를 한다는 생각이다.

이를 위해 지역의 공동발전과 지속가능하고 다양한 공동성장 방안을 마련하는 의회 차원의 교류대상 도시도 단계별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제주도의회가 국제교류를 추진하고 있는 대상은 우선 유럽지역은 스페인 바로셀로나 및 이탈리아 베네치아 시의회로 오버투어리즘에 대비한 수용력 관리방안 등 지속가능한 관광의 정책적 대안 등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섬지역의 공동성장 방안 마련을 위해서 중국의 하이난성, 일본의 오끼나와현, 대만의 타이페이시 의회와의 교류를 추진한다.

또 잠재적 성장가능성이 높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주 의회와도 교류를 통해 상호발전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2017년 우호협력이 체결된 몽골 투브아이막 의회와 일본 아오모리현 의회와의 교류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제주도의회는 국제 네트워크 확대 구축의 첫 행보로 오는 6일 스페인 바로셀로나시 의회에서 우호 교류 추진을 위한 실무협의를 진행한다.

또 9일은 이탈리아 베네치아시 의회에서 내년 우호협력 본협약 체결 준비를 위한 양의회간 MOU를 체결한다.

이를 위해 김태석의장과 강철남·한영진 의원, 도의회 사무처 직원이 동행한다.

하이난성 의회와 자카르타주 의회, 타이페이시 의회와의 교류는 11월부터 실무협의를 본격 추진하여 2019년까지 우호협력 본협약을 체결한다는 계획이다.

또 일본 오끼나와현 의회와도 내년초 실무협의를 시작으로 2020년 상반기까지 우호협력 본협약 체결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태석 의장은 “글로벌시대에 지방의회와의 적극적인 국제교류는 반드시 필요하다”며, “네트워크가 구축된 외국도시에 대하여는 의회차원 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교류와 언론취재 등의 협력방안도 적극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