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산 제주감귤 당도 높아 높은가격 형성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올해산 제주감귤 당도 높아 높은가격 형성

10㎏당 2만1980원에 거래돼 평년보다 20% 이상 높아

자료사진.

자료사진.
올해 제주산 노지감귤이 당도는 높고 결점과는 줄면서 평년보다 20%이상 오른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12일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처음으로 출하된 올해산 노지감귤은 이달 12일까지 도매시장 평균 경락가격이 10㎏당 2만1980원을 형성했다. 거래량은 4926톤이다.

이는 지난 2016년 같은기간 평균가격 1만 7970원(10㎏)보다 22.3% 높고 2015년(1만 6550원/10㎏)보다 32.8% 높다. 비슷한 시기 감귤 거래량은 2016년이 4731톤, 2015년은 3266톤이다.

다만 지난해산 노지감귤의 경우 10㎏당 평균가격은 같은 시기 2만4830원이지만 추석 연휴(10월4일부터 닷새간) 경락시장이 쉬면서 거래량이 1483톤에 불과해 단순 비교는 어려운 실정이다.

올해산 노지감귤이 높은 가격에 거래되는 것은 당도가 높고 산도는 낮은데다 결점과가 적어 품질이 양호하기 때문으로 제주도는 분석했다.

실제로 제주도 농업기술원의 2차 감귤관측조사 결과 8월 평균당도는 8.2브릭스(2017년 7.2브릭스, 평년 7.6브릭스), 산함량 3.17%(2017년 2.55%, 평년 3.15%)로 나타났다.

또 극조생 감귤의 부패과가 유통시장으로부터 격리되면서 예년에 비해 부패과가 크게 줄었다고 제주도는 설명했다.

제주도는 앞으로도 높은 가격 유지를 위해 감귤 강제착색 등 비상품 감귤 유통행위에 대한 집중단속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2차례 이상 적발된 선과장은 품질검사원 해촉을 통해 더이상 선과장 운영을 할 수 없게 할 방침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