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주민센터에 행복주택 건설...복합청사 개발 본격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주 주민센터에 행복주택 건설...복합청사 개발 본격

제주시 일도2동 주민센터에 행복주택 120세대 복합 개발
서귀포시 중앙동 주민센터에는 행복주택 80세대 조성

제주시 일도2동 주민센터.

제주시 일도2동 주민센터.
제주도가 노후된 주민센터를 허물고 행복주택이 함께 있는 복합청사로 짓는 사업을 본격화한다.

제주도는 우선 제주시 일도2동과 서귀포시 중앙동 주민센터 부지에 행복주택을 함께 짓는 공사를 내년에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2곳의 주민센터는 도심 상업지역에 있지만 각각 1983년과 1987년에 지어져 노후화된 건물이다.

제주도는 오는 2021년 입주를 목표로 내년 하반기에는 착공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공동사업 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이달 말 현상설계안을 확정하기로 했다.

주민센터와 행복주택이 함께 들어서는 복합청사는 토지의 효율적 이용과 주민편의 시설 확충에 도움을 줄 것으로 제주도는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제주시 일도2동 주민센터 복합청사는 지상 10층으로 지어져 1~2층은 주민센터로, 나머지 8개층은 행복주택으로 꾸며진다.

주민센터에는 노인과 청소년을 위한 주민 편의시설도 들어서고 행복주택은 120세대 규모로 지어진다. 주차장은 270대의 차량을 세울 수 있는 규모다.

서귀포시 중앙동 주민센터.

서귀포시 중앙동 주민센터.
서귀포시 중앙동 복합청사는 지상 9층 규모에 1~2층은 주민센터와 청소년 문화의 집, 노인회관이 조성되고 행복주택은 80세대가 들어선다. 주차장은 150대를 세울 수 있게 설계된다.

행복주택은 대학생과 청년, 신혼부부, 고령자에게 임대되는데 주변시세의 60~80% 수준에서 보증금과 임대료가 책정된다.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사업은 지난해 7월 정부 경제정책방향에 포함돼 오는 2022년까지 도심내 1만호 공급계획 목표로 도입됐다. 젊은층의 주거안정과 도심 활성화, 도시 재생에 기여할 것으로 정부와 제주도는 분석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