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인구 50만명 '돌파'

특별자치도 출범 이후 9만여명 늘어...동지역은 노형동, 읍면지역은 애월읍 최다

제주시 인구가 50만명을 넘어섰다.

제주시에 따르면 9월말 현재 제주시 인구는 50만335명으로, 제주특별자치도가 출범한 2006년보다 9만4516명이 늘었다.

남자는 25만2175명으로, 여자 24만8160명보다 4015명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동지역의 경우 노형동이 5만5759명으로 가장 많고, 이도2동 5만455명, 연동 4만3219명, 일도2동 3만4975명, 아라동 3만4103명 순이다.

읍면지역은 애월읍 3만6182명, 한림읍 2만4913명, 조천읍 2만4594명 순이다.

특별자치도 출범 이후 인구가 가장 증가한 지역은 아라동으로, 2006년말 1만2990명보다 2.6배 가량 늘었다.

반면 추자면을 비롯해 일도1동과 용담1동, 일도2동 등은 도심 공동화 현상이 심화되면서 인구가 감소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