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어린이 4명 납치범 '수차례 학대까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주 어린이 4명 납치범 '수차례 학대까지'

"무거운 짐 들어달라"고 말한 뒤 차량에 태워
제주지방경찰청, 미성년자 약취유인과 학대 혐의로 구속영장

제주지방경찰청. 이인기자

제주지방경찰청. 이인기자
최근 서귀포시 한 초등학교에서 어린이 4명을 납치한 40대 남성은 피해 아동들을 상대로 수차례 학대까지 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추가 확인됐다.

해당 남성은 현재까지도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8일 미성년자 약취유인, 아동복지법상 학대 혐의 등으로 장모(44)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씨는 지난 6일 낮 12시 20분쯤 서귀포시 한 초등학교 운동장에서 놀고 있던 유치원생 1명(남), 초등학생 3명(남)을 차량에 태워 납치하고 수차례 학대한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장씨는 피해 아동들에게 “무거운 짐을 드는데 도와 달라”고 말한 뒤 차에 태운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 폐쇄회로(CC)TV 영상 확인 결과 아이들은 장씨를 따라 순순히 따라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장씨는 그렇게 피해 아동들을 데리고 2시간 정도 중산간도로를 배회한 뒤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 농로길에 차를 세웠다.

이후 장씨는 “부모에게 잘못한 게 무엇이 있냐”고 물어본 뒤 아이들이 잘못했다고 말한 횟수대로 나뭇가지로 신체 일부를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그렇게 학대를 당한 어린이는 모두 3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 경찰은 성추행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장씨는 범행동기를 묻는 경찰 조사에서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고 말하며 함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경찰은 8일 장씨에 대해 미성년자 약취유인, 학대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장씨는 납치 5시간여 만인 6일 오후 5시 30분쯤 학교 근처로 다시 돌아와 피해 어린이들을 차량에서 내려놓고 도주했다.

그러나 학교 측의 신고로 탐문수사 등에 나선 경찰은 이날 오전 9시20분쯤 제주시내에서 장씨를 검거했다.

이날 피해 아동 학부모가 아이가 오후 늦게까지 집에 돌아오지 않자 학교 측에 이 사실을 알린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피해 아동들의 심리적 피해 등을 고려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도록 안내했고, 현재 피해 아동들은 병원 심리 상담을 받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