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5호 태풍 '콩레이' 제주 강타...침수·정전피해 속출(종합)

침수피해가 발생한 제주시 도남동 상가주택 모습. <사진=제주도소방안전본부 제공>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제주를 강타하면서 폭우로 인한 침수 피해와 함께 1000여 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6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제주도 육상과 해상 전역에는 태풍경보가 발효 중이다.

지난 4일 낮 12시부터 6일 오전 5시 현재까지 지점별 누적강수량은 제주 335.5㎜, 서귀포 202.7㎜, 성산 175.7㎜, 고산 113.7㎜, 한라산 윗세오름 679㎜, 어리목 593㎜ 등이다.

5일 하루 동안 제주에는 310㎜의 비가 내렸다. 이는 1923년 기상관측을 시작한 이래 2번째로 많은 양이다. 2007년 9월 16일 태풍 ‘나리’ 때 기록한 420㎜에 이은 수치다.

바람도 강하게 불고 있다. 주요 지점별 최대순간풍속은 한라산 진달래밭 50.2m, 마라도 29.9m, 제주 26.3m, 제주공항 25m, 구좌 25.9m, 성산 23.2m 등이다.

태풍의 영향에 따른 폭우로 주택 침수피해와 함께 차량고립사고가 속출하고 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5일 오후 7시28분쯤 제주시 연북로에서 차량이 침수돼 운전자가 소방119에 구조되는 등 차량 고립사고가 2건 발생했다.

또 제주 북부지역을 중심으로 가옥과 목욕탕 등이 물에 잠기거나 도로가 침수되는 등 모두 61건의 침수피해가 났다.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에서는 야자수가 도로에 쓰려졌고, 제주시내 간판, 가로등, 신호등 등이 강풍에 파손돼 소방대원들이 안전조치에 나섰다.

침수피해가 발생한 제주시 애월읍 주택 모습. <사진=제주도소방안전본부 제공>

특히 지난 8월 태풍 ‘솔릭’ 당시 지붕이 파손된 제주복합체육관에는 비가 계속 유입되고 있다.

강풍에 전선이 끊어지면서 정전 피해도 속출했다.

한국전력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5일 오후 5시 30분부터 현재까지 서귀포시 대정읍 하모리, 안덕면 사계리 등 1148여 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현재 692가구가 복구된 상태다. 나머지 456가구는 기상 악화로 복구 작업을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

태풍의 영향으로 5일 오후 6시부터 제주기점 항공편이 결항된 가운데 영향권에서 벗어나는 6일 오전 11시부터 운항이 재개될 전망이다.

태풍 콩레이는 6일 오전 5시 현재 제주와 가장 근접한 채 서귀포 동쪽 해상을 시속 33㎞의 속도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현재 중심기압 975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32m에 강도는 중인 중형급 태풍으로 이동 중이다.

제주도는 6일 오전까지 곳에 따라 최대순간풍속 초속 20~25m의 강한 바람과 함께 시간당 20㎜의 비가 내리겠다. 이날 오후부터는 태풍의 영향에서 벗어나면서 그칠 전망이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비상 태세를 2단계로 상향해, 24시간 비상근무를 하고 있다. 제주해경도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해 항·포구와 해안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