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5호 태풍 콩레이 6일 제주 영향...행사 줄줄이 취소·연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25호 태풍 콩레이 6일 제주 영향...행사 줄줄이 취소·연기

4일 오후부터 강풍과 함께 많은 비 예상

태풍 이동 경로.

태풍 이동 경로.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북상 중인 가운데 6일 오전 제주도는 태풍 영향권에 들 전망이다.

4일 오후부터 태풍의 영향으로 많은 비와 함께 강풍이 불면서 안전사고와 시설물 피해 우려가 나온다.

4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제25호 태풍 콩레이는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43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9㎞의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

콩레이의 중심 부근 최대풍속은 초속 40m(시속 184㎞), 강풍 반경은 430㎞다. 중심기압은 955헥토파스칼(hPa)로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이동 중이다.

콩레이는 5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250㎞ 부근 해상을 지난 뒤 6일 오전 3시 서귀포 남남서쪽 약 260㎞ 부근 해상에 접근한다.

이후 제주도를 지난 뒤 6일 오후 경상남도 울산과 부산에 상륙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4일 오후부터 태풍 전면 수렴대의 영향으로 제주도는 1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리겠다.

태풍 영향권에 드는 6일까지 200㎜~500㎜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 산지는 700㎜의 강수량을 기록할 것을 예상되고 있다.

또 4일 오후부터 바람이 강해지기 시작하겠다. 기상청은 4일 밤 제주도 전역에 강풍 예비특보를, 5일 오전엔 제주도 남쪽 먼 바다에 태풍 예비특보를 발효했다.

오는 6일부터 제주도가 직‧간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되자 주말까지 예정된 행사가 취소되거나 연기됐다.

해군은 5일 제주해군기지에서 2018 제주국제관함식 해상사열식 리허설을 언론에 공개하기로 했으나 태풍 영향으로 행사를 취소했다.

또 5일부터 7일까지 사흘간 서귀포시 자구리공원 일대에서 열릴 예정이던 ‘서귀포칠십리축제’는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로 연기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의 영향으로 많은 비와 함께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되면서 시설물 피해와 안전사고가 우려된다”며 “태풍 대비를 철저히 해달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29일 발생한 제25호 태풍 콩레이는 캄보디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산의 이름을 뜻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