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경찰, 가짜해녀 등 '생활적폐' 사범 39명 적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주경찰, 가짜해녀 등 '생활적폐' 사범 39명 적발

제주지방경찰청. <사진=고상현 기자>

제주지방경찰청. <사진=고상현 기자>
제주에서 납품단가를 부풀리는 수법으로 보조금을 빼돌리거나 용역업체 관계자로부터 수백만 원 상당의 향응을 받은 공무원, 어촌계장, 의사 등 39명이 경찰에 적발됐다.

12일 제주지방경찰청은 ‘생활적폐 사범 특별단속 중간 결과’를 통해 12건을 적발해 39명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토착비리, 사무장요양병원 비리 등을 생활적폐로 정하고 지난 7월부터 이달까지 특별단속을 추진하고 있다.

생활적폐 유형 중에서는 인허가, 계약 등에서 금품수수와 관련된 토착비리가 8건에 27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사무장 요양병원 비리 4건에 12명이다.

토착비리 유형 중에서는 직무비리가 16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금품비리 6명, 인사‧채용비리 5명이다. 신분은 공공단체 관계기관이 12명, 지방자치단체 5명, 일반인이 10명이다.

경찰은 최근 화북공업단지 이전 사업과 관련해 용역업체 관계자로부터 250만원 상당의 현금과 향응을 받은 혐의(부정청탁금지법)로 제주도청 과장 등 3명을 입건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지난달에는 자재 납품단가를 부풀리는 방법으로 제주시로부터 5000만원 상당의 보조금을 부정 수급한 (사)한국양봉협회 제주시지부 간부들이 무더기로 적발되기도 했다.

또 7월에는 해녀 자격이 없는 지인들에게 ‘해녀 경력 확인서’를 허위로 작성해줘 가짜 해녀들이 진료비 진료혜택을 받도록 한 마을 어촌계장이 검거됐다.

경찰은 이달 말 생활적폐 특별단속이 끝난 이후에도 상시단속으로 전환해 지속적으로 단속할 방침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