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관광객 감소속 침체맞은 제주관광 탈출로는?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내관광객 감소속 침체맞은 제주관광 탈출로는?

제주도-도관광협회 11일 정책간담회...다양한 건의속 해결방안 머리 맞대

내국관광객 감소로 제주지역 관광업계가 매출 하락과 폐업이 속출하는 가운데 업계 대표들과 제주도가 현안을 논의하며 탈출구 마련에 나섰다.

올들어 지난 7월말까지 제주를 찾은 관광객은 830만5635명으로 지난해 862만1651명에 비해 3.7% 감소했다.

전체 관광객의 93%를 차지하는 내국관광객이 지난해보다 0.3% 감소하는 등 정체를 보이고 있고, 외국관광객은 지난해보다 33% 감소하는 등 제주관광이 수적으로 침체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숙박업소 공급 과잉과 불법 숙박업이 판을 치면서 기존 관광호텔들의 폐업이 속출하는 등 한계에 내몰리고 있다.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한 제주도와 제주도관광협회는 11일 오후 제주도청에서 업종별 분과위원장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관광 정책간담회’를 갖고 현안을 논의했다.

국내관광객 감소에 따른 제주관광 활성화 방안이 시급하다는 데 공감한 이들은 우선 숙박업종별 제각각인 등록관리부서를 일원화하는 등 관리체계를 정비해야 한다는 데 한목소리를 냈다.

숙박시설 난립으로 경영위기가 전 숙박시설로 확산되고 있지만 관광숙박업은 관광정책과가, 일반숙박업은 보건위생과가, 농어촌민박업은 농업정책과가 맡는 등 관리법과 부서가 제각각이어서 관리에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

제주관광을 좀먹고 있는 무등록, 무자격 영업 행위에 대한 지속적인 감독의 필요성과 함께 국내 마케팅 예산 확대 요구도 나왔다.

제주관광공사와 업무가 중첩되고 있는 해외마케팅 부분에 대한 명확한 업무 분장의 필요성도 제기됐다.

제주도가 빠르면 2020년부터 제주 방문 관광객에게 하루 숙박때 1인당 1500원, 렌터카에는 하루 5000원을 부과하는 환경보전기여금에 대해선 현장업계와의 의견 교류가 선결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숙박업이나 렌터카 업체 등 사업장을 통해 징수가 이뤄질 경우 관광객과의 갈등이 불가피하고 업무가 가중되는 만큼 시스템을 보완해야 한다는 것이다.

더불어 유람선에 쓰는 기름의 면세유화와 △승마장을 트랙용과 외승용으로의 구분을 통한 시설 전문화 △제주 음식업장 현실에 맞는 음식물쓰레기 처리기 도입 △일본 직항노선 확충 등도 건의됐다.

이에 대해 제주도는 “관광업계가 건의한 내용은 분석작업을 거친 뒤 정책에 반영할 방침”이라며 “업계들의 마케팅 동참은 당장 가능한 부분이지만 숙박업의 관리부서 일원화나 환경보전기여금은 중장기적으로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