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성산주민 "일방적 제2공항 재조사 용역 중단"

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 ""검토위 구성 협상 나서라"

기자회견 모습. <사진=고상현 기자>
오는 11일 국토교통부가 제주 제2공항 사전타당성 재조사 용역 결과에 대한 중간보고회를 열기로 한 가운데 예정지 주민들이 “일방적인 추진”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제주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와 제주제2공항반대 범도민행동은 10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토부는 검토위원회 없는 일방적인 사전타당성 재조사 용역 진행과 중간보고회를 즉각 증단하라”고 밝혔다.

이들은 “제2공항 계획의 근거가 된 사전타당성 보고서가 통계 오류, 오름 절취 문제, 공군기지 설치 등 수많은 문제가 발생해 재검증을 하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특히 이 과정에서 타당성재조사 용역기관의 공정한 연구를 담보하고자 양측 동수 추천을 통해 구성된 검토위가 재조사 용역진에게 쟁점사항을 제시하고 모니터링하기로 했지만, 국토부는 검토위 구성없이 일방적으로 용역기관의 연구를 진행했고 이제는 중간보고회까지 진행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국토부는 연구용역의 일방적인 진행을 중단하고 검토위 구성을 위해 지금 당장 대책위와 조건 없는 실무협의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