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학교서도 '급식 케익크' 의심환자 12명

제주도교육청. <사진=고상현 기자>
제주에서도 학교 급식으로 제공된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을 먹고 12명의 학생이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교육청은 최근 다른 지방에서 식중독 발생원인으로 지목된 '우리밀 초코블라썸 케익'이 도내 학교에도 유통돼 초등학교 1곳에서 식중독 의심증세를 보인 학생들이 있었다고 7일 밝혔다.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인 학교는 서귀포시 모 초등학교로 이날 오전 8시 40분쯤 의심 환자 발생 보고가 서귀포시교육지원청으로 접수됐다.

도교육청과 서귀포시교육지원청, 제주도 역학조사관 등 유관기관 식중독 대응협의체의 확인 결과 식중독 의심 환자는 모두 12명이다.

이때문에 2명은 결석해 입원치료를 받고 있고 3명은 통원치료, 7명은 자가치료중이다.

학교측은 학생과 학부모의 불안을 해소하고 환자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급식 중단과 단축 수업을 결정했다.

식중독대응협의체는 주말에도 환자발생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보건당국은 전국 여러 학교에서 식중독 의심 환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풀무원 푸드머스가 납품한 더블유원에프엔비의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이 증세를 일으킨 원인 식품으로 추정하고 유통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다. 식중독의 원인은 항원형C의 살모넬라균이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