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 내놔" 제주 중국인간 살인사건 주범 '징역 20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임금 내놔" 제주 중국인간 살인사건 주범 '징역 20년'

제주지방법원. <사진=고상현 기자>

제주지방법원. <사진=고상현 기자>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제갈창)는 밀린 임금을 받기 위해 중국인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불법체류 중국인 황모(42)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고 6일 밝혔다.

또 공범(공동공갈 미수 혐의)인 불법체류 중국인 송모(42)씨 등 3명에 대해선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주범인 황씨는 지난 5월30일 오후 11시 20분쯤 제주시 연동의 한 주택에서 중국인 피모(35)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공소사실에 따르면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이들은 알선책이었던 피씨로부터 밀린 임금 1000여만 원을 받기 위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재판부는 “생명은 최고의 가치로 살인은 어떠한 경우에도 합리화할 수 없고, 돈을 빼앗으려다 살인까지 하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