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제주 "원 도정, 시간선택제 공무원 확대정책 폐기하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민노총 제주 "원 도정, 시간선택제 공무원 확대정책 폐기하라"

6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서 기자회견 "비정규직 양산하는 나쁜 정책" 비판

기자회견 모습. <사진=고상현 기자>

기자회견 모습. <사진=고상현 기자>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6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원희룡 도정의 일자리 정책은 시간선택제 임기제 공무원 등 비정규직만 양산하는 나쁜 정책”이라며 “당장 폐기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원 도정은 그동안 제주형 일자리 정책을 좋고 안정된 일자리 정책이라고 표현해왔다”며 “그러나 정부 가이드라인상 정규직 전환 충족 대상인 주정차단속 노동자들을 단속 권한이 없다는 이유로 일방적으로 해고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원 도정 2기가 시작된 이후에도 상시 지속적인 업무인 금연단속, 보건소 내방환자 진료 등 보건의료분야와 공영버스 운전기사를 2년 계약직 시간선택제 임기제 공무원으로 채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 “박근혜 적폐권력은 공공부문의 고용을 창출하고 유연한 근무환경을 조성하겠다면서 불안정한 시간선택제 임기제 공무원 일자리를 만들었다”며 “도정의 현 행태는 박근혜 적폐권력의 구시대적인 유물을 승계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최근 원 도정은 공기업 등에서 연봉 2500만원 수준의 청년 정규직 일자리 1만개를 만들겠다고 했지만 올해 기준 공기업과 공공기관의 대졸 초임 평균연봉이 3475만원임을 볼 때 도민을 현혹시키는 기만적인 일자리 정책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원 도정은 구시대적 적폐유물인 시간선택제 임기제 공무원 확대정책을 당장 폐기하고, 양질의 착한 일자리, 좋은 일자리 정책을 수립하라”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