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 드림타워 카지노 부정적 의견 피력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원희룡 제주 드림타워 카지노 부정적 의견 피력

"카지노 신청만 하면 된다고? 영향평가 받으면 제주에서 가장 어려운 지역에 속할 것"

드림타워 조감도(자료사진)

드림타워 조감도(자료사진)
제주 드림타워 카지노 허가 문제에 대해 원희룡 제주지사가 영향평가를 받게 되면 가장 어려운 지역에 속할 것이라고 말해 사실상 부정적 견해를 공식화했다.

4일 제주도의회 제364회 정례회 도정질문에서 양영식 의원은 "신화월드 내 랜딩카지노가 7배에 달하는 면적 변경허가를 승인받아 운영중에 있고 제주시 노형동 드림타워 내 카지노도 4배를 늘려 변경허가를 신청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양 의원은 "만약 드림타워 사업자가 홍보하는 내용대로 변경허가가 나간다면 전국 2, 3위 규모의 카지노가 제주에 두 곳이 운영되는 셈이 된다"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 원희룡 지사는 "드림타워 카지노가 신청만 하면 도에서 바로 자동으로 (허가가) 나오는 것처럼 광고하는 것을 봤다"며 "허가권자로서 의사 표현을 가급적 자제하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그러나 "여러 가지 종합적으로 봤을 때 카지노 영향평가를 받게 되면 (해당 지역이) 제주에서 가장 어려운 지역에 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어 "명확한 제한 사유가 법령에 규정돼 있지 않더라도 공공의 안녕 및 질서 유지, 카지노업이 건전한 발전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경우 변경허가를 제한할 수 있다는 법제처의 유권해석 결과를 받았다"며 소송이 걸리더라도 충분히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노형오거리 일대의 경우 인구 밀집지역이고 학생들의 교육 환경과 교통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카지노 영향평가에 대한 연구를 통해 조례에 반영하겠다"고 설명했다.

원 지사는 이와 함께 "카지노에 대한 도민들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한 근본 대책으로 카지노 사업 면허 갱신을 취소할 수 있도록 하고 기존의 사업 면허권 양도·양수에 대해서도 신규허가에 준해 심사할 수 있는 관광진흥법 개정을 중앙 정부와 국회에 계속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개발사업을 하는 롯데관광개발은 파라다이스그룹이 제주 롯데호텔에서 운영중인 ‘파라다이스 제주롯데 카지노’의 지분 100%를 150억원에 인수해 사업장을 드림타워 복랍리조트로 변경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