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도정 공직 개방은 선거공신 챙기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원희룡 제주도정 공직 개방은 선거공신 챙기기?"

제주도의회 고태순 의원 도정질문 "개방형 직위 36개로 과도하게 확대"

4일 제364회 제주도의회 정례회에서 고태순 의원이 도정질문을 통해 "개방형 직위 채용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선거공신 챙기기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4일 제364회 제주도의회 정례회에서 고태순 의원이 도정질문을 통해 "개방형 직위 채용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선거공신 챙기기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선 7기 원희룡 제주도정의 개방형 직위 확대에 대해 선거공신 챙기기 아니냐는 의혹이 제주도의회에서 제기됐다.

4일 제주도의회 제364회 정례회 도정질문에서 고태순 의원은 "민선7기 첫 조직개편에서 원희룡 도정이 개방형 직위를 36개로 과다하게 늘렸다"고 지적했다.

고 의원은 이어 "원 지사가 '외부 개방형은 IT 분야 등 전문분야에 제한적으로 실시하겠다'고 전국공무원노조 제주본부와의 간담회에서 밝혔지만 36개의 직위 전체가 전문분야라고 할 수 있느냐"고 따졌다.

그는 "진단을 통해 외부 전문가 수혈이 꼭 필요한 직위만 개방형으로 해야 하는데도 새로 설치되는 직위 뿐만 아니라 기존 직위까지도 포함하는 등 전문분야의 기준이 무엇인지 알 수 없다"고도 했다.

특히 고 의원은 "개방형 직위 채용에서 모두가 인정하는 외부 전문가가 채용되지 않으면 원 지사는 다시한번 선거공신들을 포진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보건복지여성국장 공모를 예로 든 고 의원은 "민선6기에도 한차례 개방형으로 채용했지만 결국 임기도 채우지 못하고 사퇴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고 의원은 "공직 내부 조직이나 의회 기능에 대한 이해, 정무적 능력, 정책 추진 능력 등에서 개방형 국장이 내부 국장보다 반드시 더 낫다고 볼 수는 없다"는 말도 했다.

이와 관련해 지난달 31일까지 닷새동안 서기관급 이상 개방형 직위 9개에 대한 후보자 접수에서 3.6대 1의 경쟁률을 보인 가운데 3급(부이사관) 세 자리는 이미 특정인사들로 낙점됐다는 얘기가 퍼져 있다.

소통혁신정책관에는 현직 언론인이, 보건복지여성국장에는 사회복지단체 관계자가, 미래전략국장에는 IT 출신 인사가 이미 내정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무늬만 공모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답변에 나선 원희룡 제주지사는 "개방형과 직위공모제 등은 공무원 내.외부 경쟁 채용 방식이어서 공직 내부의 연공서열과 승진 관행을 뛰어넘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답변에 나선 원희룡 제주지사는 "개방형과 직위공모제 등은 공무원 내.외부 경쟁 채용 방식이어서 공직 내부의 연공서열과 승진 관행을 뛰어넘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답변에 나선 원희룡 제주지사는 "지방공무원법상 개방형 직위는 5급 이상 직위의 10%까지 지정할 수 있다"며 "현재 5급 이상이 420여명이기 때문에 42명까지 공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원 지사는 "어떤 직위를 개방형으로 하느냐가 문젠데 보건복지여성국장의 경우 사회복지단체에서 개방형으로 하라는 요구가 많았고 지방선거때 대부분의 후보들이 공약에 넣었다"며 "공약사항이고 실천하는 차원에서 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선거공신 의혹과 관련해 원 지사는 "일부 정무직의 경우 보기에 따라 선거때 무슨 역할을 했느냐고 할 수 있지만 전문 분야 등 나머지 직위는 뚜껑을 열어보면 알겠지만 그럴 일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어 "개방형과 직위공모제 등은 공무원 내.외부 경쟁 채용 방식이어서 공직 내부의 연공서열과 승진 관행을 뛰어넘는 효과가 있다"고도 했다.

그는 "특정 직위를 놓고 공직 안팎에서 채용하면 직무기술서는 물론 성과 협약서도 써야 한다"며 "일을 잘할 자신이 있으면 공개 경쟁해서 직급 승진연한을 뛰어넘는 발탁을 하되 인사권자가 임의로 하는게 아니라 경쟁절차를 거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제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